본문 바로가기
사진생활/모바일

군침 도는 추억의 탕수육 사진

by KODOS 2021. 7. 19.

몇 년 전 강릉으로 출장 다니면서 탕수육이 너무 맛있어서 단골처럼 들렸던 중국집이 있었다.(지금은 주인장의 건강 문제로 없어진 걸로 알고 있다.)

그 때 유일하게 찍어 두었던 탕수육 사진... 지금도 볼 때마다 조건반사 처럼 입안에 군침이 돈다.

'사진생활 > 모바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릉의 추억 - 3편  (0) 2021.07.22
Prison Break  (0) 2021.07.22
강릉의 추억 - 2편  (0) 2021.07.22
강릉의 추억 - 1편  (0) 2021.07.22
군침 도는 추억의 탕수육 사진  (0) 2021.07.19
[iPhone 6 Plus] 강릉 강문해변의 봄 풍경  (0) 2021.07.12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