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뷰 및 개봉기/시계

SKX007 케이스를 이용한 커스텀 시계 만들기

by KODOS 2021. 7. 25.

맨날 기성품 시계만 구매하다가 드디어 부품들을 모아서 직접 한 번 시계를 만들어 보기로 결심한다.

먼저 필요한 목록을 작성하여 인터넷 쇼핑몰(이베이, 알리익스프레스 등)에서 가격대나 상품평을 살펴보고 빠짐없이 주문하기 시작한다. 다음 사진처럼 시계를 조립하기 위한 도구와 부품들이 차례로 우편으로 배달이 시작되면서 와이프의 질문도 많아지기 시작한다. 사전에 허락을 받지 않았기 때문에 얼버무리듯 핑계를 댄다.

시계 케이스를 고정하기 위한 도구
베젤을 분리하기 위한 도구. 사실 조립할 때 당장은 필요없는데 핑계김에 같이 주문.
지렛대처럼 시계 핸즈를 분리할 때 쓰는 것 같은데 아직 한 번도 써본 적이 없다.
스프링바를 분리하기 위한 스프링바툴
케이스백 사이즈에 맞춰서 열고 닫을 수 있는 케이스백 오프너
각종 사이즈의 정밀 드라이버
시계 핸즈 분리 도구
왼쪽은 이물질이나 먼지를 제거하기 위한 로디코, 오른쪽은 핸즈를 분리할 다이얼 손상을 방지하는 다이얼 프로텍터

 

아래 사진부터는 시계 조립에 필요한 부품들이다. 저렴한 부품 위주로 주문했더니 실제로 받고 나서 보니 마감이 거칠고 품질이 별로 마음에 들지 않는다. 다음부터는 조금 비싸더라도 제대로 된 부품들을 주문해야 제대로 퀄리티가 나올 것 같다.

왼쪽 위는 핸즈를 장착하는 핸즈툴, 아래쪽은 시, 분, 초침, 가운데는 케이스와 다이얼, 오른쪽은 고무 스트랩
시침, 분침, 초침 그리고 케이스, 다이얼의 클로즈업
크라운의 모습
크라운에 'S' 글자가 음각되어 있다.

 

기존 SKX007의 7S26 무브먼트는 핵기능과 수동감기가 지원되지 않기 때문에 이번 조립에는 핵기능과 수동감기 모두 지원하는 NH36을 이용하였다.

NH36 무브먼트, 힘들게 이베이에서 시켰더니 중국제가 왔다. 차라리 알리에서 시킬 걸...
추가로 구매한 다이얼

 

본격적으로 조립을 시작하기 위해 부품들을 정렬하였다. 처음에 주문한 다이얼의 야광 상태가 별로 안 좋아서 추가로 다이얼을 또 주문했다. 역시 처음부터 돈 좀 주고 제대로 된 걸 사야 이중으로 지출을 방지할 수 있다.

이제 조립할 준비는 모두 끝났다.
NH36 무브먼트에 기본으로 장착되어 있는 하얀 배경의 요일판이 마음에 안들어서 검은색 배경으로 교환하였다.

 

너무 집중해서 조립하는데만 열중했더니 사진을 찍는 걸 깜빡했다. 아쉽지만 중간 과정은 없고 조립이 끝나고 난 후의 사진 밖에 없다.

다이얼은 SRP777에 적용되는 모델이고 핸즈는 기존 SKX007 것을 사용했다. 단지 초침만 포인트를 주기 위해 주황색으로 변경했다. 요일판도 특색있게 검은색 배경으로 변경했다.

아래 사진부터는 조립이 완성된 사진들이다. 

나만의 커스텀 시계가 탄생했다.
디자인이 나름 괜찮아 보인다.
고무 스트랩 대신에 기존에 갖고 있던 SKX007 브레이슬릿으로 조립하였다.
크라운에 음각되어 있는 'S' 마크

댓글2

  • senn 2021.10.07 11:30

    안녕하세요 저도 이번에 세이코 블랑팡 모델을 nh36 무브먼트로 교체하려는데요. 사용하신 툴들 과 용두 어디서 구매하셨는지 알수 있을까요?
    답글

    • Favicon of https://blog.sjkimphotos.com BlogIcon KODOS 2021.10.11 19:15 신고

      안녕하세요
      툴은 알리익스프레스에서 저렴한 것들을 주문했고요,
      용두나 베절 등은 아래의 세이코 모드 전용몰에서 구매했습니다.
      https://www.namokimods.com/
      https://www.dlwwatch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