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생활/모바일13

성수대교 야경 갤럭시 노트 9으로 담았던 성수대교 야경 사진 몇 장... 2021. 9. 20.
서울여대 캠퍼스의 가을 풍경 2018년 가을, 갤럭시노트9으로 담은 서울여대 캠퍼스의 가을 풍경 사진들... 2021. 9. 4.
패턴 길을 걷다 우연히 눈에 띈 담장의 패턴이 특이해서 흑백으로 변환 해봤다. 2021. 7. 25.
강릉의 추억 - 6편 강릉에서의 생활도 거의 막바지에 이르렀지만 일과가 끝난 후의 무료함을 달래기 위해 인터넷쇼핑을 통해 저렴한 낚시대 세트를 주문한다. 서울로 올라오기 전까지 물고기를 단 한마리도 잡진 못했지만 일과 끝난 후 김밥 한 줄 먹고 바닷가에서 낚시를 하면 보낸 시간은 나름 재미있었다. 2021. 7. 23.
강릉의 추억 - 5편 원룸 생활을 시작한지 어느 덧 한달이 넘어가면서 일상생활에 요령과 여유도 생기면서 일상의 아름다운 풍경을 스마트폰으로 꾸준히 담고 다녔다. 일과 후나 휴일에는 강릉의 맛집과 경치가 아름다운 곳을 찾아 구석구석을 다니는 재미도 있었다. 평소 같으면 일부러 시간 내고 돈 들여서 와야 하는 곳이니 강릉에 머물 때 최대한 많은 곳을 다니려고 했다. 출퇴근 때 자주 지나다니던 대도후부의 풍경. 백일홍이라고도 불리우는 배롱나무가 예쁘게 피어 있었다. 퇴근 후 주문진까지 가서 생선구이를 먹고 파도가 몰아치는 바닷가 앞에서 잠깐 담았다. 커피가 맛있기로 유명한 '박이추 커피공장'에서 커피 한 잔하고... 강문해변에 있는 오리카페에서 바라본 풍경 원룸 근처의 남대천 주변의 야경 강릉에서 좀 더 아래쪽에 있는 동해시의 어.. 2021. 7. 23.
강릉의 추억 - 4편 원룸 생활을 시작하면서 가장 귀찮았던 것은 매 끼니를 직접 챙겨 먹는 것이었다. 모텔 생활 때는 주로 매식으로 해결하기 때문에 귀찮다는 생각이 없었는데 점심을 제외한 대부분의 끼니는 직접 해결을 하게 되니 뭘 먹을지 고민부터 먹고 나서 음식물찌거기 처리와 설겆이가 가장 큰일이었다. 아침식사는 원래 빵을 먹으니 크게 손이 가진 않고 다만 설겆이만 문제였고 저녁식사는 대부분은 마른반찬과 햇반 그리고 간편식으로 해결하게 되었다. 그러다 보니 혼자 생활하는데도 불구하고 분리수거 쓰레기가 꽤 많이 배출되었다. 강릉에서 원룸 생활을 하면서 끼니 때 마다 찍어 두었던 사진들이다. 아침식사 저녁식사 2021. 7. 23.
스마트폰으로 담은 당현천 소경 코로나의 확산세에 따라 내가 다니는 회사에서도 다시 재택근무로 전환되었다. 작년에 처음 코로나가 폭발적으로 번져 나갈 때에도 재택근무를 했었는데, 워낙 집에만 있고 움직임이 적어지다 보니 몸무게가 대책 없이 늘어나서 나중에 감량하는데에 애를 먹었던 기억 때문에 이번에는 비록 재택근무지만 평소 출근하는 시간과 동일하게 기상해서 동네에 있는 당현천을 대략 8천보(삼성헬스 기준으로 대약 6.8킬로 정도로 측정됨) 빠른 걸음으로 걷고 나서 하루 업무를 시작했다. 그렇게 아침부터 땀을 쫙 빼고 시원하게 샤워를 하고 하루를 시작하니 살도 찌지 않고 하루종일 집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컨디션이 한결 좋았다. 게다가 아침 일찍 걸으면서 그동안 출퇴근 때문에 평소에는 보지 못하던 여러 아름다운 풍경도 핸드폰으로 담을 수 있.. 2021. 7. 23.
강릉의 추억 - 3편 강릉의 모텔 생활이 익숙해져 갈 무렵 여름휴가 성수기가 가까워져 오던 어느 날, 일과를 마치고 모텔로 돌아오는 나를 프런트에서 인사를 하며 맞이하다가 충격적인 얘기를 전달해 준다. 7월 성수기가 되면 하루 숙박료를 20만원으로 올려야 한다는 것이었다. 일주일에 5일, 그렇게 한달을 계산하면 숙박료가 4백만원인 셈이다. 회사에 이런 사실을 알리고 나니 바로 일하는 곳 근처에 신축 원룸을 잡아준다. 그렇게 강릉의 원룸생활이 시작 되었다. 원룸은 주방과 방이 분리되어 있고, 별도로 발코니가 있는 구조로 되어 있어서 혼자서 생활하기에는 공간이 충분히 넓었다. 몇 가지 짐을 가지고 내려와 원룸 생활을 시작하면서 생긴 큰 변화는 바로 식사와 빨래이다. 모텔 생활을 할 때에는 아침은 모텔에서 제공하는 조식을 먹고 나.. 2021. 7. 22.
Prison Break 공원 배수구 안에 피어 있는 한 포기 민들레가 힘겹게 탈옥을 시도하고 있다... 2021. 7. 22.
강릉의 추억 - 2편 역시 또 대도호부의 사진이다. 현재는 도서관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 같다. 대도호부 주변을 지나다니면서 보이는 사계절의 시시각각 변하는 모습이 항상 아름다웠던 기억이 난다. 이번 편은 여름의 대도호부 모습이다. 2021. 7. 22.
강릉의 추억 - 1편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의 준비를 위해 강릉을 수시로 출장 다니던 때에 찍었던 여러 핸드폰 사진들을 추억을 소환하기 위해 여러 편에 걸쳐 블로그에 저장하려고 한다. 대부분은 조직위원회 사무실이 있던 강릉의 대도호부 주변의 사진들이 많은 것 같다. 2021. 7. 22.
군침 도는 추억의 탕수육 사진 몇 년 전 강릉으로 출장 다니면서 탕수육이 너무 맛있어서 단골처럼 들렸던 중국집이 있었다.(지금은 주인장의 건강 문제로 없어진 걸로 알고 있다.) 그 때 유일하게 찍어 두었던 탕수육 사진... 지금도 볼 때마다 조건반사 처럼 입안에 군침이 돈다. 2021. 7. 19.
[iPhone 6 Plus] 강릉 강문해변의 봄 풍경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준비로 강릉을 매일 같이 왔다갔다 하던 때 어느 봄날에 회의 전 시간이 남아 잠시 들렸던 강릉의 강문해변 풍경을 아이폰으로 담았다. 2021. 7.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