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니39

소니 MDR-1A 헤드폰 이어패드와 헤드밴드 교체하기 요즘은 대부분 블루투스를 지원하는 무선 헤드폰이 대세이지만 그래도 유선 헤드폰만의 음질과 감성은 대체하기 어려운 것 같아서 오래 전에 구매한 소니 MDR-1A를 아직도 잘 사용하고 있다. 다만 오랜 세월의 흔적 때문에 이어패드는 벌써 두번이나 교체해서 사용하고 있지만 헤드밴드는 교체가 너무 힘들어 보여서 시도도 하지 않고 있었다.하지만 이제는 교체를 더 이상 미룰 수 없을 정도로 껍질이 벗겨지고 여기저기 묻어나고 있어서 최근에 알리익스프레스에서 MDR-1A에 맞는 이어패드와 헤드밴드를 함께 주문해서 교체하였다. 사실 내가 소유하고 있는 모델은 갈색 버전인데 헤드밴드가 검정색 밖에 없어서 이어패드도 모두 검정색으로 같이 교체를 해주었다. 머리와 닿는 부분은 이미 모두 벗겨졌고 윗부분 까지 벗겨지면서 여기저.. 2024. 5. 19.
[SONY A6000] 성북동 가을 소경 꽤 오래전 가을, 성북동 골목과 길상사에 찍었던 사진 몇 장. 2021. 7. 31.
2017 National Awards 3rd Place -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2017년도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의 National Awards에서 3등을 차지 했었던 강원도 인제에서 찍은 사진. National Awards는 66개 국가의 현지 사진가들이 찍은 최고의 단일 사진을 시상하기 위한 글로벌 프로그램이다. 국제 소포로 도착한 수상 트로피. 열어서 사진만 찍어두고 가보로 보관 중이다. 소니코리아에서 보내준 부상. 이 당시에 소니 A6000을 보유하고 있어서 24mm F1.8 렌즈로 선택하여 받았다. 2021. 7. 22.
[SONY A6000]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여행 - 3편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여행의 마지막 편. 2021. 7. 20.
[SONY A6000]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여행 - 2편 두 번째 편은 본격적인 앙코르와트 사원 탐방 사진들이다. 이 곳 역사에 대해서는 워낙 잘 설명해 놓은 곳들이 많으니 그냥 찍었던 사진만 정리해서 올렸다. 최대로 올릴 수 있는 사진이 50개 한계가 있다 보니, 이 사진들도 두번으로 나누었다. 2021. 7. 20.
[SONY A6000]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여행 - 1편 약 4년 전에 다녀왔던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몇 년이 지난 이제서야 그 당시에 찍었던 사진들을 분류해서 올리게 되었다. 워낙 사진들이 많아서 몇 편으로 나누었다. 도착한 첫 날은 대부분의 시간을 호텔 수영장에서 수영을 하며 낮잠도 자고 햄버거도 시켜 먹으며 아주 한적한 시간을 보냈다. 더위가 조금 수그러든 저녁 무렵에 숙소를 나서서 시내에서 저녁도 먹고 밤시장을 구경하며 시간을 보낸다. 두번째 날 아침의 호텔 풍경 두번째 날은 대부분 왜 나갔는지 기억은 안 나지만 어렴풋이 시내에서 발마사지를 받았던 것 같다. 2021. 7. 20.
[SONY A6000] 한화 아쿠아 플라넷 일산 2016년 여름 한화 아쿠아 플라넷 일산에서 SONY A6000으로 찍은 사진들 2021. 7. 16.
성균관의 가을 늦은 가을 성균관대학교 명륜당 앞 뜰의 가을 색을 담아왔다. 내년에 다시 한 번 가서 제대로 다시 담아보고 싶은 곳이다. 2021. 5. 8.
남한산성에서 담은 타임랩스 보통은 사진 찍기에 열중하고 엄청난 후작업과 많은 부수 장비 때문에 타임랩스는 시작하지 않았지만, 가끔 재미 삼아 찍어보면 사진과는 다른 또 다른 매력이 있는 것 같다. 그래서 요즘은 서브로 가지고 있는 소니 A6000을 활용하는 차원에서 사진 찍는 동안에 타임랩스 촬영을 종종 걸어 놓는다. 얼마전 다녀왔던 남한산성에서 담은 타임랩스 영상들을 편집하여 한데로 엮어 봤다. 원래는 야경까지 있었지만 강풍에 너무 흔들려서 하는 수 없이 모두 지워버리고 해지기 직전까지만 편집을 했다. 2021. 4. 28.
[SONY A6000] 거제 앞바다에서... 절친한 대학후배가 거제도로 출장 가면서 바람이나 쐬고 오자고해 간만에 멀리까지 다녀왔다. 날씨가 흐려서 쩅하고 멋진 사진은 건지지 못했지만 맛난 음식 먹고 바닷바람 쐬고 배까지 타고 오니 너무 좋았다. 다만 평형기관에 이상이 생긴건지 하루종일 어질어질 육지멀미를 한 것은 함정. 배타고 나가면서 눈에 조선소의 커다란 배들은 정말 규모가 엄청났다. 마치 배위에 고층빌딩을 짓고 있는 느낌이 들었다. 후배가 물에 들어간 사이 바다를 보니 예전엔 보기 힘들던 열대성 독해파리가 보였다. 우리나라도 물이 많이 따뜻해진건가?... 해파리들을 보는 순간 예전에 태평양 바다에서 독해파리에 쏘였던 트라우마가 되살아났다. 2021. 4. 23.
[SONY A6000] 초록이 싱그러운 한여름의 북서울꿈의숲 지난 7월 중순 무렵, 한여름 날씨라고 하기에는 상당히 선선하고 쾌적했던 어느 날, 집에서 무료한 시간을 보내다가 가족과 함께 동네에서 가까운 북서울꿈의숲을 다녀왔다. 간단하게 소니 미러리스 카메라만 하나 들고 집 앞에서 김밥을 사서 버스를 타고 갔다. 공원에 도착하니 바람도 시원하고 나무가 많아서 그런지 공기도 상쾌했다. 배가 많이 고팠던 터라 공원 초입의 한적한 곳에 자리를 잡고 사가지고 온 김밥을 먹고 나서 본격적으로 북서울꿈의숲을 둘러보기 시작했다. 어렴풋한 기억에 이 곳을 처음 왔던게 벌써 5년이 훨씬 넘은 것 같은데, 그 떄에 비해서 나무들이 많이 자라서 제법 숲의 느낌이 나고 있었다. 전반적으로 깨끗하게 관리되고 넓은 잔디밭이 있어서 아이들이 넘어져서 다치거나 자동차 걱정 없이 신나게 뛰어놀.. 2021. 4. 23.
교보문고 광화문점 주변 소경 광화문에 위치한 교보문고에 들렸다가 담은 주변의 소소한 풍경들... 나도 물론 그렇겠지만 도심의 휴식공간에 앉아 있는 사람들을 보고 있노라면 같이 있건 혼자 있건 다들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며 뭔가에 열중해 있다. 2021. 4. 23.
[SONY A6000] 담양의 하룻밤, 그리고 죽녹원 지난 2월 어느 주말, 오랜만에 가족과 함께 담양을 거쳐 여수까지 짧은 여행을 다녀왔다. 올해들어 사진도 거의 찍지 못하고 주말마다 집안에서만 지내다가 바깥바람을 쐬니 꽤나 시원했다. 담양에서 하룻밤을 보내고 다음 날은 죽녹원에서 시작했다. 2년만에 다시 찾은 죽녹원, 겨울에 오니 가을에 왔을 때 보다 사람이 적고 한적해서 좋았다. 하지만 대나무 마다 낙서와 이름이 새겨져 있는 흉물스러운 광경을 보니 그런 기분도 잠시였다. 꼭 그렇게 지들 이름을 새겨야 했을까... 바로 아래는 한적한 달밤의 담양리조트... 2021. 4. 19.
[SONY A6000] 대둔산 소경 좀비 같이 많은 인파 때문에 덕유산 곤돌라 탑승이 좌절되고 차선책으로 찾은 대둔산. 먼거리는 아니지만 케이블카를 타고 손쉽게 올라가서 내려다보니 눈이 시원한 것이 기분이 좋았다. 정상까지 오르는 길이 결빙되어 있던 탓에 끝까지 오르지는 않고 경치만 잠깐 담고 내려왔다. 아래 사진들 중 파노라마 사진들은 A6000의 파노라마 기능을 이용하여 자동으로 촬영한 사진들인데 자세히 보면 노출이 고르지 않아 이음새가 눈에 띄는 것들이 있다. 하얀 눈으로 뒤덮이면 절경일 것 같은 풍경이다... 2021. 4. 19.
[SONY A6000] 경복궁 소경 어디론가 외출하기를 좋아하는 작은녀석과 주말에 다녀온 경복궁. 간편하게 커다란 카메라는 집에 두고 소니 미러리스 하나만 달랑 들고 다녀왔다. 카메라가 너무 가벼우니 여간 어색한게 아니지만 손목도 아프지 않고 찍고 싶을 때 바로바로 들이대기 좋으니 나름 장점은 있다. 벌써 몇 개월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캐논의 색감에 익숙한지라 색감은 영 별로이다. 경복궁에 단풍이 빨갛게 물드는 11월초에 다시 한 번 가볼까 생각 중이다... 2021. 4. 17.
[SONY A6000] 춘천의 아름다운 강변 풍경 지난 추석연휴에 평소 뭔가를 잡길 좋아하는 작은녀석을 위해 낚시를 하러 ITX청춘을 타고 춘천에 다녀왔다. 춘천역에서 화천에 사는 동생과 합류하여 지렁이 미끼를 사 가지고 춘천의 어느 한적하고 아름다운 강변에 자리를 잡고 낚시를 시작했다. 결과는 저녁 8시인 서울 가는 차편 시간이 다 되도록 단 한마리도 못 잡았다. 아무래도 물고기들도 추석을 보내러 다들 어디론가 가버렸나 보다. 그러다보니 풍어의 꿈에 잔뜩 부풀었던 작은녀석도 지루함을 이기지 못해 몸을 비비꼬며 투덜거리기 시작했다. 그 기분을 달래기 위해 하는 수 없이 스마트폰에 있는 쿠키런의 힘을 빌려야만 했다. 나는 카메라를 들고 주변을 어슬렁 거리면서 이곳저곳을 돌아 다니면서 평화롭고 아름다운 강변의 풍경을 담을 수 있었다. 조만간 다시 한 번 가.. 2021. 4. 17.
[SONY A6000] 홍콩 완탕면 전문 음식점과 서울 시내 소경 추석연휴를 맞이하여 오랜만에 가족과 함꼐 시내의 맛집 탐방에 나섰다. 지난 번 이태원에서 우연히 들렸다가 맛에 반해 다시 찾게 된 청키면가. 알고보니 을지로에도 분점이 하나 있어서 시내의 교보문고를 가면서 늦은 점심을 먹기 위해 이번에는 을지로분점으로 갔다.청키면가는 홍콩에서 60여년간 4대를 이어온 완탕면 명가라고 하는데 내가 좋아하는 계란면 생면을 이용한 음식이 있어서 마음에 든다. 이태원에 있는 본점은 식사시간에 가면 엄청난 대기줄에 30분 대기는 기본이어서 왠만하면 식사시간은 피하는 것이 좋다.아래 지도는 이태원과 무교점의 위치인데 근처에 가게 되면 한 번쯤은 들려서 맛을 봐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지금부터는 우리 가족이 시켜먹은 음식 사진들... 이날 따라 갈증이 심해서 평소 술도 잘 못 마시.. 2014. 9. 14.
[SONY A6000] 창경궁 소경 작은녀석 방학숙제 때문에 다녀왔던 창경궁에서 찍은 사진들.. 대부분 소니 A6000으로 담고 일부는 캐논으로..가을 무렵 다시 한 번 오고 싶은 곳.. 종묘로 연결되는 쪽의 산책로가 있는 숲은 너무 예쁘다...작은녀석은 식물원에 들어가자고 했지만 사우나하고 다름 없을 것 같아 간신히 설득해서 나중에 다시 와서 들어가기로... 2014. 8. 23.